한국식 상담문화 미국에서 “노”1 - 이민 전문 전종준 변호사 - > 이민관련정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이민관련정보

한국식 상담문화 미국에서 “노”1 - 이민 전문 전종준 변호사 -

페이지 정보

작성자 no_profile 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328회 작성일 06-06-02 02:54

본문

“사무장님 좀 바꿔 주세요.“

간혹 필자의 사무실에 걸려오는 전화이다. 미국사회에선 흔하지 않은 사무장 제도가 한국과 교포사회에서는 만연되어 있다. 상담의 주체가 변호사가 아니고 사무장이란 존재가 등장하면서 문제가 생기는 경우가 많다.

많은 한국인들을 상담하면서 공통되게 느끼는 것이 있다. 그것은 바로 이미 자기가 결론을 내려놓고 상담을 온다는 것이다. 즉 전문가에게 오기 전에 이미 비전문가들로부터 입수한 잘못된 정보를 죄다 가져와서 변호사에게는 확인만 하려고 드는 것이다.

따라서 변호사의 상담내용을 들으려는 마음의 자세가 되어 있지 않고 자기가 원하는 답을 들으려고 한다. 만약 자신이 원하는 답을 들으면 유능한 변호사이고, 그렇지 않으면 형편없는 놈으로 몰아친다.

“그렇죠? 맞죠?“ “누가 그러는데, 맞지요?“ 이런 질문을 하면서 상담을 듣기 보다는 자기 쪽으로 맞춰서 대답해 주길 바라는 것이다. 상담을 해줘도 자기가 필요한 부분만 골라서 듣기 때문에 결국 나중에 사건이 꼬이기 일쑤이다.

상담문화에 익숙하지 않은 한인들이 자주 저지르는 실수 중의 하나는 변호사에게 상담을 요청하는 것이 아니라 보고를 하러 오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다시 말하면 변호사와 사전상담을 통해서 일을 하지 않고, 주위의 소문만 듣고 일을 어느 정도 다 처리한 다음에 와서 보고하는 것이다. 그때는 이미 사건을 다 망쳐놓은 다음이다.

상담 후 사건을 의뢰할 땐 항상 “빨리 빨리“해 달라고 요구한다. “미국에선 절차와 순서에 따라 하기 때문에 일정한 시간이 요구된다“고 설명하면 “돈은 달라는 대로 줄 테니 빨리 해 달라“는 것이다. 미국에선 그런 게 안 통한다고 설명하면, 괜히 그러는 것 아니냐고 신경질까지 낸다.

그리고 나서는 “100% 개런티(guarantee) 하시지요?“ 하는 것이다. 그럴 때마다 필자는 “100% 개런티 하면 제가 도사를 하고 있지 변호사를 하겠느냐“고 농담조로 설명 드린다.

상담하던 중 조건이 맞지 않아서 “선생님의 서류는 진행을 할 수 없습니다“라고 말씀 드리면 몹시 기분 나빠 하거나 화를 내기도 한다. “변호사만 찾아오면 다 되는 것으로 믿고 있는데 왜 안 되느냐“는 식이다. 똑 같은 질문을 여러 번 반복하면서 “할 수 있다“는 말이 나올 때까지 다시 묻는다. 다시 한번 할 수 없다고 사건을 법적으로 분석해 준 뒤 상담비를 받으려 하면 “사건이 안 되는데 왜 상담비를 내냐“고 따지는 경우도 있다.

이렇게 잘못된 상담문화 때문에, 그리고 과정보다는 결과를 중시하는 풍조 때문에 이민 사기극이 신문의 사회면을 계속 차지하고 있는지도 모르겠다. 

        <다음호에 계속>

추천302 비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utahkorea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