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석방요청 거부당한 70대 한인 자살 > 헤드라인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헤드라인뉴스

 

코로나 석방요청 거부당한 70대 한인 자살

페이지 정보

작성자 no_profile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0회 작성일 20-05-22 16:38

본문

베이커스필드 인근 메사 버디 이민단속국 구치소 코로나19 감염을 걱정해 이민국 구금시설에서 석방을 요청했다 거부당했던 한국계로 추정되는 70대 이민자가 극단적 선택을 했다고 현지 이민당국을 인용해 AFP통신이 19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당뇨병과 고혈압, 심장질환을 앓아온 안정원(74)씨는 지난 17일(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LA) 북쪽으로 약 2시간 거리에 있는 베이커스필드 소재 메사버드 이민단속국 구치소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ICE는 NBC계열 네트워크인 KGET채널 등 현지 언론에 보낸 성명에서 안씨가 지난 17일 오후 9시 52분에 사망했다고 밝혔다. 

ICE 측은 안씨의 사망은 극단적 선택에 의한 것이며 세부 내용은 확인 절차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안씨는 지난 2월 21일부터 이민세관단속국(ICE)에 의해 이곳에서 구금돼 있었으며, 구체적인 혐의는 알려지지 않았다. 앞서 지난 3월 변호인단은 건강이 심각하게 나쁜 안씨 등이 구금 중 코로나19에 감염될 수 있다면서 이들이 풀려나야 한다고 탄원서를 제출했지만 거부당했다. 

미국시민자유연맹(ACLU)의 조던 웰스 변호사는 ICE에 보낸 서한에서 “공공 보건 전문가들의 압도적 의견에도 불구하고 만성 호흡기 질환을 앓고 있는 74세 노인을 석방하지 않았다”고 말했다.ACLU는 안씨에 앞서 ICE에 구금돼 있던 일단의 사람들이 건강상의 문제로 코로나 바이러스 상황에 의해 풀려났다는 점을 상기시켰다. 

샌프란스시코의 공공변호사인 마노하 라후씨는 KGET 뉴스와 가진 인터뷰에서 “안씨는 의학적으로 매우 취약한 상태여서 ICE의 구치소가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위험이 매우 높은 곳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가족에게 보냈어야 한다”라며 ” ICE늘 하던 대로 했다는 식의 태도를 바꿔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안씨의 동생은 입장문을 통해 “우리는 분개한다”며 “그는 인간이지만 그들(ICE)에겐 단지 숫자였다. 같은 상황에 놓인 다른 사람들도 있다. 이런 일은 다시는 벌어지지 말아야 한다”고 항의했다. (헤럴드경제 특약)

추천0 비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506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utahkorean.com. All rights reserved.